Almost birthday afternon 미리 맞이한 생일 오후

I met friends on this Friday afternoon. We missed so much to knit together at the café. It isn’t easy to join an off line knitting group since I moved to this town from Kingston 3 years ago. Liz and Chris visited me and we went to Tim Horton in Brockville and had a wonderful knit together time.

They gave me surprise early birthday party with a candle on the cute cookie.  Liz bought a coloring book for grown-up from London and Chris gave me a lemon grass soup from Australia.! Also, they gave me Liz’s annual orange marmalade with whisky.  Best birthday gifts ever!

I bought one of UFO-triangle motives sweater. 2 or 3 rows(=rounds) done maybe. 3 hours are too short for meeting good friends. Wish things are getting better and have enough time to do something together.

지난 금요일 오랜친구 리즈와 크리스를 만났습니다. 함께 카페에 보여 뜨개질 하는것이 너무나 그리웠거든요. 수요일마다 뜨개모임에 가곤 했었는데 킹스턴에서 이 작은 마을로 이사온 뒤로는 그럴 기회를 가지기 힘들어요. 리즈, 크리스와 함께 브록빌에 있는 팀 홀튼에 가서 함께 오랫만에 뜨개질을 했습니다.

그곳에서 두 친구는 깜짝 파티를 해줬어요. 예쁜 쿠키위에 작은 촐불을 키고는 조금 이른 생일 선물을 줬습니다. 리즈가 준것은 런던에서 사온 어른을 위한 색칠공부책. 아기들이 하는것을 보고 은근 하고 싶어 했었는데 어른을 위한 색칠공부책이 있다는것도 처음 알았지만 이렇게 센스있는 생각을 하는 리즈에게도 감동했어요. 또 리즈의 동생인 크리스로부터는 레몬그라스 향기가 나는 오가닉 비누를 선물받았습니다. 호주 학회에 다녀오는 길에 사왔다고 했어요. 정말 좋아하는 향이라서 무척 행복했습니다. 그리고 매년 리즈가 만드는 위스키를 넣은 오렌지 마말레이드도 한통 선물 받았어요.

세모모티브 스웨터 뜨고 있던것을 가지고 갔는데 정작 두세단 정도밖에 뜨지 못했어요. 세시간은 좋은 친구들과 함께 하기에 나무나 짧은 시간이예요. 상황이 좀 나아져서 좀더 자주 이런 시간을 가질수 있으면 좋을텐데 말이죠.

20151031215132

201510312153182015103121522520151031215233

Halloween’s gone peacefully. Unfortunately, I didn’t enjoy give candy and chocolate to little monsters this year. D’Arcy and I bought 2 boxes of bulk chocolate already. But we had to work at the Halloween evening.

It’s November. Means my rest time are almost gone and I have to start making sample and writing pattern for magazine. Still I’m enjoying knitting triangle motives sweater. Progress is almost 70%. Here’s a picture of original sweater. This design is published in Nak Yang knitting Vol.8 last year by my friend. Pattern calls for worsted weight. But, I’m knitting Noro Taiyo sock yarn.

할로윈은 그럭저럭 평화롬게 지나갔어요. 운나쁘게도 올해는 동네 꼬마들에게 사탕이랑 쵸콜렛을 나눠 주지 못했어요. 커다란 상자로 두개나 미리 사뒀었거든요. 어쩌다 보니 할로윈이 토요일이고, 또 다아시도 저도 둘다 일을 하는 바람에…

벌써 11월이예요. 여유로운 시간은 거의 끝나가고 곧 잡지사에 샘플과 도안을 보낼일로 바빠질거란 이야기지요. 그렇지만 세모 모티브 가디건 뜨기는 여전히 즐겁게 하고 있어요. 얼추 70%정도 완성한것 같아요. 오리지날 사진 동봉합니다. 작년 낙양 니팅 8권에 수록된 엘리사벳님의 디자인이예요. 도안은 워스티드 굵기의 실을 사용하도록 작성되어 있지만 저는 노로 양말실로 만들고 있어요 그래서 느낌이 조금 달라요.

20151101202003 20151101202042

Have a happy November! 🙂

행복한 11월 되세요! 🙂

2 responses

  1. I love the pattern of the vista scarf from Knitscene! I just bought the yarn and am about to get started. I plan to double the width and make a shawl. Is there a written pattern? I have the chart, but prefer to knit from written instructions. I will be happy to purchase them. Thank you

    • Anne,
      I’m very glad you like the pattern I designed. 🙂 I love texture pattern on vista scarf. It’s unique and simple. It’s not a written pattern. But pattern rep only 12 sts and very easy to memorize. Just read backward on WS like knit to purl and purl to knit from left to right on the chart.
      Can’t wait to see your FO.
      Thanks for your sweet comment. Happy Knitting!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