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et Kitty Hairington, our new fur baby and the youngest in this house

Meet Kitty Hairington, our new fur baby and the youngest in this house.

We were waited almost a month to meet our new kitten. Jenn told me Kitten’s ready to meet new mom and dad. We visited her house to pickup yesterday evening.

Kitten looked so happy and healthy. She was a tiniest one between her siblings but full of energy with curiosity.

D’Arcy named her Kitty Hairington. We introdused her to Taare. We told him about her often. You will be a big brother and mommy and daddy love you so much always. Just like that. I know he’s just a cat. But, cat has emotions like human. They know and feel jealous and love.

It’s worked. Tarae’s very nice his new baby sister. He’s ignoring her most of times actually. When little Kitty jump to him or punch him, he just blink his eyes few times. That’s all.

Hello, Kitty!
Welcome home!

Meet new fur baby

We are happily ready to meet new family member. We spend almost 8 years with my Tarae cat. He’s my first cat and gets lonely at home when we both are out.
When D’Arcy and I are getting marry, adopt two cats and one rescure dog is our promise. Now we are ready to get second fur baby.
Jony, who is a son of my friend Jen, has a cat. She gave birth 6 kittens 4 weeks ago. She’s ready to show her babies Jen told me. We visited and chooe a tiny black kitten this afternoon.
All 6 kittens are so lovely and cute.
I choose white cat Tarae 8 years ago. So, it’s his turn.
D’Arcy choose most tiny black kitty. She will our new fur baby. I’m sure Tarae will be nice big brother.
Kitty is too young to bring our home. She will spend 4 weeks more with her birth mom. We will choice her name and be ready to welcome home to our new fur baby.

 

Rainbows on the Southern Sky

I went out around 8 pm yesterday. I wasn’t a rainy day, but humidity was quite annoying.
There were twin rainbows on the southern sky. I didn’t have any expectancy to see the rainbow. Took pictures used my phone. I wanted to use my camera and take a nice panorama shot. But It was getting dark.
Here are some pictures I took last evening.

어제 저녁 8시쯤 밖에 나갔습니다. 비오는 날도 아니었는데 종일 습기가 높아서 끈적거리는 느낌이 영 불편했어요. 그런데 남쪽 하늘에 쌍무지개가 떠 있었습니다. 핸드폰으로 사진을 직었어요. 좋은 카메라로 파노라마 사진을 찍고 싶었지만 금새 어두워 질거라 서둘러야 했습니다. 어제 저녁에 찍은 선명하고 예쁜 무지개 사진을 같이 봐요.

here’s a short video I took. Enjoy!

 

Harvest Strawberries

We spent a couple hours to cut little weeds and trees in the garden this afternoon. D’Arcy did most of hard part of work. He planted sugar maple tree in the back yard near by fence. I would love to get whipping willow for a long. We did pre-order last year. Answer was ‘no stock’. It’s really hard to get one, Maybe next year? We still have a lots of space.

오늘 오후 두어시간 정도 정원에서 잡초를 뽑고 나무를 베는 일을 했습니다. 물론 다아시가 대부분 어려운 일을 하지 했지만요. 울타리 옆에 단풍나무를 심었어요. 버드나무를 무척이나 좋아해서 심으려고 오랫동안 벼뤄 왔는데 작년에 선주문까지 했건만 재고가 없다는 답만 돌아 왓습니다. 버드나무 한그루 가지기가 이렇게나 힘들다니요, 내년쯤 한그루 가지게 될까요? 뒷마당은 아직도 휑하니 넓기만 합니다.

I was quite lazy to take care of my garden since I was sick. My condition is really good now. But, one of my vegetable bed looks awful because I did nothing on early spring. But, one of them turns really beautiful this year.
Strawberries. Lot of strawberries.
Smell is so fantastic and it’s so sweet and juicy. Even it’s beautiful.
It was first day to harvest strawberries this season. Maybe I can share some with Liz and neighbors.

작년에 이어 건강이 안좋아 지면서 정원을 가꾸는데 정성을 들이지 못했어요. 지금은 컨디션이 매우 좋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걸리는 베지베드의 경우엔 이른봄에 아무것도 하질 안아서 엉망이예요. 다행스럽게도 그 중 하나는 올해  꽤 아름답습니다. 딸기! 바로 딸기 때문이죠! 🙂 냄새도 좋고, 달콤한 과즙이 가득. 빨간 색이 아름답기 까지 합니다. 오늘은 이번 시즌 첫 딸기 수확일이었어요. 이정도면 아마도 리즈랑 이웃들이랑도 나눠 먹을수 있을거예요.

Can’t stop eat it. yam!! 어찌나 달고 맛난지…먹는걸 멈출수가 없네요. 냠냠냠!!!

 

PS. There are beautiful twin rainbows outside. I took some pictures of them. Oh! it’s so amazing and beautiful. I will post tomorrow.

추신. 지금 밖에 쌍무지개가 떴어요. 급히 사진을 찍었습니다. 너무너무 환상적이고 아름다워요. 내일 사진 정리해서 포스팅 해야겠어요.

휴가

3월말 약 9일 가까이 쿠바의 카요코코에서 휴가를 보냈습니다. 온타리오에서 거의 10년을 살고 있어 바다를 본지 꽤 오래되었거든요. 우리의 두번째 허니문인 셈이었어요. 그저  끼니때가 되면 좀비처럼 식당으로 걸어가 밥을 먹고, 해가나면 차양이 드리워진 모래밭에 누워 낮잠을 자고…

수도인 하바나와 떨어진 고립되다시피한 휴양지인 섬에는 추운곳에서 몰려온 캐나다와 러시아 사람들이 가득했습니다.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는것에 익숙치 않은 우리 스스로를 발견했습니다. 먹는것과 해변에 눕는다는것 외에는 다른 할일이 딱히 없는 곳에서 첫 이틀은 왠지 모르게 초초한 마음까지 들었거든요.

천천히 바닷가를 산책하고, 리조트에서 살고 있는 작은 고양이들을 만나고, 하루 이틀이 지나면서 아무것도 하지 않는것에 조금씩 적응이 되었습니다. 오일째 되던날 그냥 섬이나 드라이브 해야겠다 싶어 택시를 불렀는데 운좋게도 친절한 택시기사를 만났습니다. 아주 오레된 닷지 (58년도)를 보고 다아시가 몹시 흥분을 했고 관리를 잘했다며 칭찬을 하자 택시기사 아저씨는 직접 운전을 해보겠느냐고 물었습니다. 5분정도 운전대를 잡았던 다아시는 그 순간이 이 휴가에서 가장 행복하고 근사한 순간이었다고 회상했습니다.

미국과  적대관계에 있는 나라여서인지 가게에서 그 흔한 코카콜라나 펩시콜라는 볼수 없었습니다. 그덕에 오래전 먹어봤던 팔일오 콜라같은 심심하기 그지없는 쿠바산 콜라나 탱같은 오렌지 소다를 마셔야 했지만 시간은 훌쩍 흘러갔고 28일 우리는 내 고양이가 기다리는 이 작은 마을의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Happy Halloween!

We went to the Pumpkinferno in Upper Canada village this year with friends. It turns to annual event for us. Size seems smaller than last year. It was fun nonetheless. I’m sure we will be there next year, too. We met a beaver family near by entrance gate. I did wear long johns and gloves. it’s because I remember it was crazy cold last year. Miranda’s daughter McKeyla reminds me my niece Jonah. I think she’s just couple months younger than Jonah. We took pictures together.

어퍼 캐나다 빌리지에 매년 이맘떄쯤 호작지옥 Pumpkinferno라고 하는 할로윈 행사가 열립니다. 이번에도 역시 친구네 가족과 함께 방문을 했었는데 이제 매년 행사로 바뀌어 가고 있어요. 다음해도 할거거든요. 입구에서 나란히 헤엄치는 비버 가족을 만났습니다. 급히 찍는다고 사진기를 들었는데 그 짧은 시간에 저리 멀리 가버렸어요. 지난해 정말 엄청나게 추었어서 올해는 내복과 장갑을 챙겨 입고 갔더랬습니다. 친구 미랜다의 딸 맥케일라는 조카 조나(개똥이)를 생각나게 합니다. 아마 맥케일러가 두달쯤 늦게 태어났을거예요. 사진도 함께 찍었어요.

kakaotalk_20161031_203844563 kakaotalk_20161031_203825321

kakaotalk_20161031_203829926

kakaotalk_20161031_203839827   kakaotalk_20161031_204156352

It was snow on last Thursday. Rain turned to snow after temperatures get down. It covers almost 2″ high and felt very wet snow. I had to hurry to harvest my last beans on the top of the pole. I planted this pole beans because I want to see the pretty red flowers. I didn’t know this bean size is huge. It seems like Magic beans on the Fairy tales.  I don’t like beans. D’Arcy, too. I don’t put beans when I’m cooking Chili. This beans are special. It’s result of my take care through whole summer. I did cook them with rice. Taste wasn’t that bad.

지난 토요일(10월 27일)에는 눈이 약 5cm정도 내렸습니다. 처음엔 비였는데 기온이 내려가면서 눈으로 바뀌어 내렸어요. 그때문인지 꽤 무거운 느낌이었습니다.  이날 서둘러서 장대 끝에 있는 콩을 모두 수확했어요. 포장지의 꽃이 너무 예뻐서 빨간 꽃을 보려고 심었던 콩이었거든요. 그런데 콩이 이렇게도 커다란 품종이었는지는 몰랐습니다. 꼭 동화책에 나오는 마법콩 요술콩 처럼 어마어마한 크기예요. 저는 콩을 싫어합니다. 남편인 다아시도 싫어해요. 그래서 칠리를 요리할때 저는 콩을 넣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콩은 특별한 콩인걸료. 지난 여름 내내 정성껏 돌봐 온 콩이거든요. 그래서 콩밥을 했어요. 맛이 그리 나쁘지는 않았어요.

kakaotalk_20161031_204231666 kakaotalk_20161031_204313020 kakaotalk_20161031_204318906

It’s Halloween evening. Many monsters visited us. Out of candies already. Hope to post about knitting soon. Happy Halloween!

할로윈 저녁입니다. 이미 많은 꼬마괴물들이 다녀 갔어요. 사탕은 바닥난지 오래고요. 곧 뜨개이야기로 다시 돌아올게요.

해피 할로윈!

Kimchi 김치

I made kimchi this afternoon. We went to Superstore in Brockville and bought 3 of Napa(Chinese cabbage) this morning. I did pickled Napa with a little bit of sea salt almost 5 hours, rinsed then few times and then drained water a couple hours.
At the same time, chopped daikon(Japanese radish), scallion (green onion) and carrots. Also made sweet onion, apple, red bell pepper puree. Added minced garlic and ginger. I know some people add a little bit of sugar. But, my mom put Korean pear or apple puree for sweetness always when she made kimchi. So, did. I have some cayenne pepper powder. It’s too spicy. So, I put it in Kimchi a very tiny bit. Red bell pepper puree made delicious looking red color.
It will take some time to fermentation. Taste’s change slowly by temp and salinity.
I know some of my Canadian friends can’t eat kimchi. Smell is quite strong like a cheese(Camembert de Normandie) when it’s fermented. Or it’s too spicy for their taste. But, D’Arcy love it. I will make stew and risotto.

Time to go to sleep. Good night!

20151201224143 20151201224304 20151201224327 2015120123560320151202002138

 

오늘 오후에 김치를 만들었습니다. 브록빌에 있는 수퍼스토어에 가서 배추 3포기를 오전에 사왔어요. 소금에 5시간정도 살짝 절이고, 헹군뒤 물을 뺐습니다. 절이는 동안 무랑 당근, 쪽파도 썰어 놓고 또 양파랑 레드벨 페퍼(붉은 피망/단 붉은 고추?), 사과 등등을 갈고, 마늘이랑 생강도 다졌어요. 어떤 분들은 설탕을 넣기도 하던데 엄마는 김치에 살짝 단맛을 낼때 늘 배나 사과를 갈아서 넣으셨어요. 그래서 저도 사과를 갈아 넣었습니다. 고추가루가 있는데 너무나 매워서 아주 조금만 넣었어요. 붉은 피망을 갈아 넣은건 김치에 색을 넣으려구요.

익기까지 시간이 좀 걸리겠지요. 맛은 온도나 염도에 따라 천천히 바뀌겠지만 전 팍 쉰김치를 좋아해요. 몇몇 캐네디언 친구들은 김치를 못먹더라구요. 아마도 그 냄새 독하다는 치즈같은 강한 냄새 때문이거나 너무 매워서 일거예요. 하지만 남편인 다아시는 김치를 좋아해요. 잘 익으면 볶음밥도 해먹고 찌개도 끓여볼거예요. 그때까지 좀 남아 있어야 할텐데 말이죠. 🙂

벌써 슬슬 졸릴 시간이네요. 모두 굿나잇!